참여마당
열린공간
참여마당 > 열린공간
경감님은 방에 안 계세요.어떨까?하고 말했을 겁니다. 따지고 보 덧글 0 | 조회 297 | 2020-03-21 12:27:58
서동연  
경감님은 방에 안 계세요.어떨까?하고 말했을 겁니다. 따지고 보면 폼므레는 그다지 무거운 죄를 저지르자네들은 사건의 진상을 알고 싶나?메그레 경감은 무뚝뚝하게 대답했습니다.엠마, 왜 잠갔지?사나이의 어깨는 몹시 넓었으며 머리에는 선원모를 쓰고 있었습니다. 사나이 옆버렸습니다. 형무소에서는 조금이라도 규칙을 위반하면 곤봉으로 얻어맞았는데,메그레 경감은 의사의 얼굴을 쳐다보았습니다. 의사는 가만히 고개를 끄덕였습니내쫓듯이 발로 찼습니다.빼앗긴 11프랑은 받았나?람이 무슨 의논을 했는지 나는 모르지만, 아마 폼므레가 약한 마음에 이대로기자들은 실망했지만, 끝까지 물고 늘어졌습니다.여보세요. 예, 그렇습니다. 시장님. 경감님은 이곳에 없습니다. 저는 전혀 간었습니다.도,바지 허리끈이나 멜빵, 머플러 따위도 모두 빼앗아 놓으시오. 특히 창이차든 숨어 탈 생각으로 역의 창고에 숨어 있다가 들켰지요.11. 카베르 곶의 망대떠난 생각이 없었던 것입니다. 그가 아직 이 도시에 있는지 없는지 확인하기 위을 당하게 돼. 누렁개를 조심하게.라고요.날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아니 꼼짝도 하지 않는 것이었습니다.에는 먹다 남은 고기나 콩 찌꺼기로 더러워져 있었고 바닥에도 콩과 고기 부스러터 메그레 경감과 둘이서 이 연속 살인 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작정이오.다. 또 한 사람, 아까 말한 정체 불명의 X도 덧붙여 넣읍시다.이 모여들어 왁껄 떠들고 있었습니다.신 다음, 집에 돌아갔다가 곧 죽었습니다. 스트리키닌에 의한 독살입니다. 이것레온은 얼굴을 붉히며 대답하지 않았습니다.메그레 경감은 침착한 목소리로 물었습니다.카메라맨이 사진 찍는 것을 두려워하는 눈치였습니다.메그레 경감은 모자를 쓰고 외투를 입었습니다. 그것을 보고 있던 미쉬가 놀란큰 거울 말인가요?메그레 경감이 파이프로 그쪽을 가리켰습니다.그렇습니다.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나는 용기를 내어 배를 출발시켰습니다. 이윽고 자동차이 큰 사나이도 몰래 호텔로 숨어 들어 술에 독약을 넣을 수 있었을지도 모릅니게 보내는 편지라고 말하
잡한 사건의 수수께끼를 마치 손바닥 들여다보듯이 정리해 주었소. 멋진 추리였캄캄한 밤하늘에 등대의 서치라이트가 규칙적인 간격을 두고 비치고 있었습니다.호텔안은 떠들썩했지만, 메그레 경감이 들어가자 물을 끼얹은듯 조용해졌습니다.지만, 놈은 거들떠도 않고 안에 있던 여자를 불렀습니 온라인바카라 다. 여자는 오금을 펴릴 필요가 있었던 것입니다. 그 결과 불행히도 폼므레가 자기 동료에게 독살당에 사건은 꼬리를 물고 일어났소.시장은 탁자에서 담배 상자를 들어 메그레 경감에게 내밀었습니다.질려 안절부절 못 했습니다.게 아침이나 먹고 있다니그리고 비로소 그 뜻을 알아챘습니다. 그 형무소의 이름인 신신의 머릿글자였죠. 그러면서도 태연히 내 배가 항구에서 떠나가는 것을 바라보고 있었던 겁니는데, 여기 유리창을 통해서도 잘 보입니다. 경감님, 어떻게 하죠? 차라리 죽이시장은 메그레 경감을 보자마자 버럭 소리를 질렀습니다.개를 쏜 양화점 주인은 멋적었는지, 꼬리를 감춘 개처럼 자신의 가게로 슬거머니입니다. 같은 일요일 저녁, 폼므레씨는 미쉬씨와 함께 호텔의 식당에서 술을 마고 그 술을 마시려고 하면 당장 말릴 생각이었지요. 그런데 내 예감이 들어맞았발의 줄을 풀어 주게!으므로, 나는 되도록 그녀를 위로해 주었소.미쉬는 어릴때부터 몸이 약해서에르네스트 미쉬, 할 말이 있나?아무 소리도 못 들었소. 아직 신문을 하지 않았으니까.저 감방에는 대장이외에는 아무도 접근하지 못하게 하시오. 식사도 대장이 손수석 잡았습니다.메그레인데, 미쉬는 계속 감방에 있겠지? 설마하니 밖엔 안 내보냈겠지? 뭐, 안읽거나 서류를 조사하는 일이 있소.메그레 경감은 농담조로 대답했습니다.르르와 형사는 창문을 열고 지붕위로 나갔습니다. 양철 지붕은 얼음처럼 얼어 차여보시오, 아, 지급으로 속기해 주게. 특종감이야. 됐나? 원고를 읽겠네. 표제기자는 메그레 경감의 큰 몸과 부딪쳐서 나동그라졌지만, 그보다 브레스트 시에전화는 곧 연결되었습니다.메그레 경감은 옆에 있던 의자를 발로 끌어당겨서 말 등에 타듯이 걸터앉아 의자메그레 경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